돌아다가올 추석 음식 간소화 _차례상 표준안 발표

돌아다가올 추석 음식물 간소화 _차례상 표준안 발표

성균관의례정립위원회는 지난 추석 때처럼 설을 임박하여 차례상 간소화 방안을 제시했는데요. 이유는 불필요하게 많이 차려지는 음식이 오히려 전망 간에 불화와 스트레스의 요인이 된다는 것입니다. 이 시간에는 성균관의 차례상 간소화 방안에 대하여 살펴봅니다. 추석이나 설날의 차례상은 간결하게 차리는 것이 오히려 우리나라의 전통문화에 잘 맞는다고 할 수 있는데요. 홍동백서나 조율이시와 같은 제이념의 규칙은 우리나라의 그 어떤 전통예서에도 나와있지 않다고 합니다.

퇴계이황의 종갓집 차례상을 보시면 굉장히 소박하여 밥과, 술, 명태포, 과일도 배와 사과등 하나하나씩 하나씩 한 접시에 담은 것이 전부인데요. 이것은 퇴계선생의 유언에 따른 것입니다. 그리고 조선시대 성리학자인 명재 유증선생은 “차례상에 기름 쓰고 번거로운 유밀과와 전은 올리지 말라”라는 유언을 남겼습니다.


♧ 과거 차례상
♧ 과거 차례상


♧ 과거 차례상

※차례상이나 제사상 하면 떠오르는 것이 홍동백서와 조율이시인데요. 동서남북은 신위가 있는 쪽을 북쪽, 제주(제사의 주장이 되는 상제)가 있는 남쪽, 제주의 우측이 동쪽, 왼쪽이 서쪽 방향이 되겠습니다. 홍동백서 : 붉은 과일은 동쪽, 흰 과일은 서쪽 조율이시 : 서쪽부터 대추, 밤, 배, 감, 사과, 한과의 절차 어동육서 : 생선은 동쪽, 육류는 서쪽 좌포우혜 : 포는 왼쪽, 식혜는 오른쪽 반서갱동 : 밥은 서쪽, 국은 동쪽 두동미서 : 생선의 머리는 동쪽, 꼬리는 서쪽 ※ 열에 따른 배치 차례상을 차리는 법은 지역과 가문에 따라 달라 어느 방법이 옳다고 단정 짓기는 어려운데요. 그렇지만 기본적인 상차림은 5 열이며, 설에는 밥대신 떡국을 올리게 됩니다.

◇ 추석 차례상 음식물 선정이유
◇ 추석 차례상 음식물 선정이유

◇ 추석 차례상 음식물 선정이유

성균관에 따르면 그간 차례상을 바르게 차리는 예법처럼 여겨왔던 ‘홍동백서(紅東白西·붉은 과일은 동쪽에 흰 과일은 서쪽에)’, ‘조율이시(棗栗梨枾·대추·밤·배·감)’는 예법 연관 옛 문헌에는 없는 표현으로, 상을 차릴 때는 음식을 편하게 놓으면 됩니다. 최 위원장은 “차례는 조상을 사모하는 후손들의 정성이 담긴 의식인데 이로 인해 고통받거나 전망 사이의 불화가 초래된다면 절대로 바람직한 일은 아니다”라며 “차례에 대한 부담을 가지고 있었던 국민들이 조금이라도 마음의 부담을 내려놓을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당부했습니다.

“앞으로 명절 때 전 안 부쳐도 된다”.. 성균관, ”차례상 표준안” 발표

앞으로는 명절 때 가족들과 합의되면 전을 부치지 않아도 됩니다. 추석 명절을 임박하여 유교 전통문화를 보존해온 성균관이 차례상 간소화 방안을 내놨다. 성균관이 5일 제시한 간소화 방안의 핵심은 두 가집니다. 전을 부치느라 더는 고생하지 말라는 것과 음식물 가짓수는 최대 9개면 족하다는 것입니다. 성균관의례정립위원회는 이날 서울시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차례상 표준안’을 발표했다.

표준안에 따르면 간소화한 추석 차례상의 기본 음식은 송편, 나물, 구이(적·炙), 김치, 과일, 술 등 6가집니다. 여기에 조금 더 올린다면 육류, 생선, 떡을 놓을 수 있도록 안내했다. 다만, 이와 비슷한 방식으로 상차림을 하는 것도 가족들이 서로 합의해 결정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관련 FAQ 자주 묻는 질문

과거 차례상

※차례상이나 제사상 하면 떠오르는 것이 홍동백서와 조율이시인데요.

추석 차례상 음식물 선정이유

성균관에 따르면 그간 차례상을 바르게 차리는 예법처럼 여겨왔던 ‘홍동백서(紅東白西·붉은 과일은 동쪽에 흰 과일은 서쪽에)’, ‘조율이시(棗栗梨枾·대추·밤·배·감)’는 예법 연관 옛 문헌에는 없는 표현으로, 상을 차릴 때는 음식을 편하게 놓으면 됩니다.

앞으로 명절 때 전 안 부쳐도 된다”.. 성균관, ”차례상 표준안” 발표

앞으로는 명절 때 가족들과 합의되면 전을 부치지 않아도 됩니다.

  • 카카오톡 PC버전
  • 임플란트 가격
  • 개인회생자 대출상품